40대 한인 남성이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Uber) 운전기사에게 총격 피살됐다.

콜로라도주 덴버경찰국은 1일 오전 2시45분께 유니버시티 블러바드 인근 인터스테이트 25도로를 주행 중이던 닛산 승용차 안에서 한인 김현수(45·사진 오른쪽)씨가 10여 발의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차량이 인근 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차량 조수석에서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김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김씨가 우버 운전기사 마이클 핸콕(29.사진 왼쪽)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보고 이날 오전 8시께 용의자를 긴급체포했다. 

1급 살인 혐의를 받고 구치소에 수감 중인 핸콕은 ‘김씨가 자신을 공격하려고 해 총격을 가했다’며 정당방위를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 김씨는 콜로라도주 잉글우드에 거주하며 아내와 아이를 둔 가장으로 알려졌다. 

<조진우 기자>



201806040725555b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