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뉴욕서... 6일동안 

180명 범죄 전과 이민자 

 

 

뉴욕 일원에서 또 다시 한인을 비롯한 200명이 넘는 불법체류 이민자가 무더기 체포됐다.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9일부터 엿새간 뉴욕시와 롱아일랜드, 허드슨밸리 등에서 대규모 단속 작전을 펼쳐 한국을 포함한 51개국 출신 225명의 이민자를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가운데 180명은 아동성범죄, 불법무기 소지, 폭력 등 범죄 전과가 있거나 범죄 케이스가 법원에 계류된 상태였으며, 80명 이상은 추방명령을 받았거나 추방됐다가 다시 밀입국한 이민자였다고 ICE는 설명했다. 

ICE에 따르면 이번에 검거된 불체자 가운데 미국 내에서 형사처벌 절차를 밟아야 할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추방 조치가 뒤따를 예정이다.

ICE 관계자는  “뉴욕과 같은 이민자 보호 도시는 이민법 위반자들에게 도피처를 제공할 뿐 아니라 범죄 전과자에게도 보호를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승재 기자>

 

뉴욕 지역에서 이민세관단속국 요원이 불체 신분 이민자를 체포해 수갑을 채워 연행하고 있다. <ICE 제공>
뉴욕 지역에서 이민세관단속국 요원이 불체 신분 이민자를 체포해 수갑을 채워 연행하고 있다. <ICE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