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곡 도예촌 서동규 명장

한국전통 생활자기 전시회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10호로 지정된 방곡도요의 서동규 도예명장의 작품들이 애틀랜타에서 전시된다.

미주한인문화재단(대표 최은주)은 충청북도 단양에 위치한 방곡도예촌의 서동규 명장과 서찬기 전수자의 한국 전통 생활자기 전시회를 오는 25~28일 코거 블러바드에 위치한 애틀랜타 한국교육원에서 개최한다.

'흙과 불, 그리고 혼'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의 전통 가마기술을 전수받아 고수하고 있는 도봉 서찬기 선생을 초청해 그의 신작들과 함께 부친인 서동규 명장의 대표작 정호다완 녹자 작품들이 전시된다.

또한 도봉 서찬기 선생은 전시회 기간 중 매일 오후 3 시 ‘물레 시연회’를 연다. 관람객들은 직접 현장에서 도자기 제작을 체험할 수 있다. 전시회에는 수제 보이차 시음회도 마련될 예정이다.

최은주  대표는 “애틀랜타 한인사회가 크게 성장했지만, 아직도 최고 수준의 한국문화 경험은 미약한 것이 사실”이라며 “대한민국 명장의 손길이 닿은 자기 잔에 최고의 수제 보이차를 마시는 경험을 통해 자칫 감성적으로 메마르기 쉬운 이민생활 속에 새 힘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5일 오후 3시에는 오프닝 리셉션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26일과 27일에는 각각 오전 10시~오후 5시 30분, 오후 1~5시까지 행사가 열린다. 문의=770-365-6117, 장소=3505 Koger Blvd, Duluth.   이인락 기자


도봉 서찬기.jpg
도봉 서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