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한인교회(담임목사 이승훈)가 새로운 탄생을 대내외에 선포했다.

그레이스 교회는 8일  램버트고등학교 강당에서 300여 명의 교인과 축하객이 모인 가운데 창립예배를 가졌다.

이날 미주성결교회 중부지방회장인 김종민 목사는 ‘하나님의 부르심’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그레이스 교회는 하나님의 뜻으로 세워진 교회이고, 세상의 영혼의 소리에 응답하는 교회이길 바라며, 초대교회처럼 고난을 감수하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섬기는 교회 안선홍 목사는 “불완전하더라도 교회는 완전을 향해 나가는 공동체”라며 “그레이스 교회가 통일성과 다양성을 겸비한 교회, 양심을 일깨우는 교회, 살아 있는 교회, 선교적 교회, 영적 성숙과 양적 성장이 함께 나타나는 교회가 돼 하나님의 자랑이 되라”고 축사 했다.

그레이스 한인교회는 창립 예배와 함께 장학금을 램버트고 학교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이날 창립예배는 동남부 감찰장 장석민 목사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동남부지방회 한 관계자는 이날 본지에 미주성결교회 차원에서 그레이스 한인교회 창립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확인했다. 조셉 박 기자


그레이스 한인교회 창립에배 참석자들.jpg
8일 그레이스 한인교회 창립예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