팰팍시장선거 민주경선 현시장 출마 

한인 크리스 정 시의원 독주에 제동 



올해 6월 치러지는 뉴저지 팰리세이즈팍 시장선거 민주당 예비경선에 제임스 로툰도 현 시장이 출마의사를 공식화했다. 

이로써 이번 팰팍 시장선거 민주당 예비경선은 앞서 출마의사를 밝혔던 크리스 정 시의원<본보 1월11일자 A3면>과 로툰도 현 시장의 2파전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로툰도 팰팍시장은 지난 7일 뉴저지한인상록회장 취임식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올해 시장선거에 출마할 계획”이라면서 한인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나서 예비경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정가 안팎에서는 실제 로툰도 시장과 크리스 정 시의원간 맞대결이 펼쳐지게 되면 결국 한인 유권자들의 표심에 따라 당락이 좌우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시민참여센터가 2016년 대통령선거 당시 발표한 한인 유권자 현황에 따르면 팰팍 한인유권자는 약 2,700명. 팰팍 시장선거의 경우 1,500표 내외를 획득하면 당선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할 경우 이번 선거에서 누가 한인들의 지지를 더 많이 끌어내느냐가 관건이 될 결정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가 과열로 치달을 경우 한인사회의 분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