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결제 차단 나서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시티그룹,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미국 3대 대형 은행들은 자신들이 발행한 신용카드로 비트코인을 구매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 보도했다.

이들 은행은 지난 2일 이 같은 방침을 밝히고 구체적인 실행 준비에 들어갔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캐피털원 파이낸셜은 자신들이 발행한 신용카드로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가상화폐를 사지 못하도록 했고, 디스커버 파이낸셜 서비스도 2015년 같은 조처를 한 바 있다.

또 TD뱅크는 보안상 조치의 결과로 일부 비트코인 거래가 중단됐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카드를 이용한 가상화폐 결제를 하루 200달러, 한 달 1천 달러로 제한하고 있다.

미국 대형 은행들의 이 같은 조처는 최근 세계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세를 보이는 것과 맞물려 있다고 WSJ은 분석했다.

은행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카드로 구매했을 때보다 떨어지면 결제하지 않는 고객이 나와 카드손실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