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트럼프 행정부 출범후 최대 

가주 정부는 "협조 업주 기소"으름짱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이 이번 주 북부 캘리포니아 주에서 77개 업소 또는 사업체를 수색해 불법체류로 의심되는 이민자를 단속한다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등 캘리포니아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이번 단속은 지난해 1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단일 지역에서 이뤄지는 불법체류자 급습작전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전했다.

앞서 약 한 달전 ICE 요원들은 캘리포니아 주에 산재한 편의점 세븐일레븐 100여 곳을 상대로 불법체류자 단속을 벌였다.

이번에는 단속 범위가 더 광범위해졌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했다.

이번 작전은 토머스 호먼 ICE 국장대행이 불법체류자 작업장에서 "400% 이상의 (검거율) 증가"를 요구한 이후 나온 것이다.

연방 이민국 요원들은 단속 대상 업소 또는 사업체에 검색 통지서를 제출하고 해당 업체 종업원이 적법한 체류 지위를 가졌는지 증명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세븐일레븐 단속에서는 21명을 체포했다.

반면, 트럼프 행정부의 반 이민정책에 반기를 들어온 하비에르 베세라 캘리포니아 주 법무장관은 "불체자 단속에 협조하는 업주를 기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이번 대대적 단속 이후 어떤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베세라 장관은 그러나 "마약밀매, 인신매매, 잠재적 테러리스트 등 공공안전에 위협이 되는 자들에 대한 단속에는 연방기관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