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50729235a1.gif

캐롤라이나에서 메인주에 이르는 북동부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이른바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의 영향권에 본격적으로 접어들면서 눈폭풍이 강타, 항공기 및 열차 운행 취소, 대규모 정전 사태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뉴욕과 뉴저지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휴교령이 내려졌다. 또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한파로 인한 사망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눈폭풍이 몰아닥친 4일 맨하탄 타임스 스퀘어에서 제설차량이 도로 위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