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교회 사유화"법적소송 불사
찬성, 공동의회  의결" 문제 없다"


 “대형교회의 담임목사직 ‘세습’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등록 교인이 10만 명에 달하는 한국의 대표적 메가처치의 하나인 서울 강동구 명일동의 명성교회가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의 담임목사 부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교회를 아들에게 물려줘 사유화한다는 비판과, 교인들 70% 이상이 찬성해 이뤄진 결정이라는 반론이 맞서는 속에 한국 교계는 물론 일반 언론까지 대대적으로 이를 보도하면서 진통이 이어질 전망이다.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새노래명성교회 목사가 명성교회에 부임하면서 ‘부자 세습’ 논란을 일으킨 목사직 승계 절차가 마무리됐다. 지난 12일 새노래명성교회 담임목사직을 사임한 김하나 목사는 이날 저녁 명성교회에서 위임 예식을 치르고 위임목사로 취임했다. 
김하나 목사는 위임 예식에 앞서 이날 오전 새노래명성교회에서 열린 예배에서 사임 인사를 통해 “그동안 밖에서, 미디어에서 해 온 이야기들에 매우 일리 있고 타당한 지적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이 결정에 대한 책임은 오로지 제가 지고, 비난을 받겠다”고 밝혔다.
강동구 명일동에 있는 명성교회는 1980년 김삼환 목사가 세운 교회로 등록 교인이 10만 명에 달하고 한해 예산만 1,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새노래명성교회는 김하나 목사가 2014년 경기 하남시에 명성교회의 지부격으로 세운 교회다. 
명성교회의 세습 논란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명성교회는 정년퇴임한 후 세간의 세습 의혹을 부인하며 담임목사를 새로 찾겠다고 밝혔으나 이후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올해 3월 명성교회는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기로 결의했고, 김 목사가 2014년 분립 개척한 경기도 하남 새노래명성교회의 합병안도 통과시켰다. 명성교회는 당시 공동의회에서 두 안건을 각각 74%와 72%의 찬성률로 통과시켜 교인들의 뜻을 반영했다는 입장이지만, 교계에서는 ‘변칙 세습’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교회의 목사 청빙은 교회가 속한 노회의 승인을 얻어야 하는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 서울동남노회도 지난달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가결하면서 명성교회 측의 손을 들어줬다.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로 부임했지만 교단 안팎에서 일고 있는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김하나 목사 청빙안 가결을 결정한 노회 결의가 무효라며 총회 재판국에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으며 필요하다면 사회 법정에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장통합 소속 목회자 538명은 이달 초 세습 규탄 성명을 발표했고, 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들은 한국시간 14일 장로회신학대학교 한경직기념예배당 앞에서 명성교회 세습반대 기도회를 열 예정이다.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는 지난 5일을 시작으로 매 주일 명성교회 앞에서 세습 철회 시위를 열기로 했다.

5842d6a7fad9dcbf9cf34c2c1d2e326a.jpg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가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담임목사직을 위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