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로봇 개발사를 매각한 데 이어 로봇 관련 특허도 대거 양도해 로봇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허정보서비스 업체 윕스와 미국특허청(USPTO) 등에 따르면 구글은 로봇공학 관련 특허 36건을 로봇 전문업체 보스턴 다이나믹스에 양도하는 절차를 최근 마무리했다.

구글이 양도한 특허는 ‘보행 로봇을 위한 통합 밸브’, ‘로봇 손과 손가락’등 로봇 개발과 관련된 것들이다.

구글이 지난 6월 보스턴 다이나믹스를 일본 소프트뱅크에 매각한 뒤 이번에 로봇 관련 원천 기술 특허까지 양도한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구글은 2013년 보스턴 다이내믹스, 샤프트, 레드우드 로보틱스, 메카 로보틱스 등 로봇공학 분야 업체 9개를 인수했지만, 이들 대부분 기업은 연구실을 벗어나 실생활에서 활용될 수 있는 로봇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

로봇 기업 인수를 주도한 ‘안드로이드의 아버지’ 앤디 루빈이 2014년 구글을 떠난 뒤 구글 내 로봇 부문인 레플리컨트가 해체됐으며 2013년 합류한 로봇공학 전문 임원 3명도 최근 몇 달 새 구글을 떠났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6월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함께 또 다른 로봇 회사인 샤프트(Schaft)도 소프트뱅크에 매각하며 로봇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떼는 양상이다.

알파벳이 로봇 기업을 팔고 특허까지 양도하는 것은 로봇이 단기간 내 수익을 내기 어렵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