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노래도 전도의 중요한 도구예요"


복음화대회 강사로 애틀랜타 방문
대마초 구속 후 회심하고 바른 삶
"행하지 않는 믿음 한국교회 위기"


세시봉 가수로 유명한 온누리교회 장로 윤형주(사진)씨가 2017 애틀랜타 교회협의회 주최 복음화대회 강사로 애틀랜타를 찾았다. 주강사인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와 함께 온 윤 장로는 이 목사 설교에 앞서 약 30여분간 히트곡과 찬양곡, 그리고 간증으로 복음화대회 참석자들과 만나고 있다. 금요일 오후 윤 장로를 만나 짧은 인터뷰를 나눴다.

▲애틀랜타에 오신 걸 환영한다. 이곳은 자주 찾는가.
"1994년에 처음 왔던 기억이 있다. 아들이 3시간 거리인 그린빌에서 학교를 다녔다. 그 때 아들과 함께 당시 한인타운이 있던 도라빌에 자주 왔다. 매번 올 때마다 차량도 많아지고 한인사회도 커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플로리다나 남미를 방문할 때도 애틀랜타를 경유한다."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된 1975년 대마초 소지 구속사건 이후 많이 달라졌다.
"솔로로 데뷔해 인기 정점에 있을 때 대마초 사건이 터져 구속됐다. 넉 달 가까이 감옥에 있었는데 괴로워 죽음까지 생각했었다. 그 때 어머니가 넣어준 성경이 눈에 들어왔고, 성경을 읽으며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고 내 존재를 그분의 시각으로 재조명하며 회심을 체험했다. 내가 얼마나 귀한 존재인지 깨달았고, 향후 어떻게 살 지를 결심했다. 모태신앙이지만 인생의 반을 지나서 원래 신앙의 자리로 돌아왔다.
"
▲사화봉사 활동을 열심히 한다고 들었다.
"20개 이상의 단체에서 많은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름만 올리는 봉사를 하지 않고 있다. 한국 해비타트 이사장으로 연 200억 이상의 예산을 집행하며 동남아 각 나라의 집을 지어주는 운동을 이끌고 있다. 또 의대만 다니고 의사가 되지 못한 미안한 마음으로 백혈병 소아암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미문장애인선교회, 기독세진회, 법무부 홍보이사, 아버지학교 이사, IAK 홍보이사 등 힘껏 봉사에 참여하며 주님의 이름을 드러내려 노력하고 있다."

▲먹고 사는 문제는 무엇으로 해결하는가.
"1976년 설립한 한빛기획은 나의 주 수입원이다. CM송, 로고송 등을 1,400개 이상 창작했다. 또 18만평 부지에 새로운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 음반 저작권료, 공연, 세시봉 공연, 강연 등 풍성한 수입원이 있다."

▲세상 가수였던 장로님이 교회에서 찬양을 하고 있다. 기독교 문화사역과 충돌은 없는가.
-통기타 문화는 시대에 솔직해서 한국사회에 낭만주의와 저항주의를 가져다 줬다. 무엇보다도 혐오감을 주거나 파괴적이지 않다. 신앙인이 됐다고 통기타문화를 세속적이라 비난하거나 피하려 하지 않는다. 세상 노래도 전도 혹은 불신자의 마음 문을 여는데 중요한 도구로 사용할 수 있다. 집회에서도 히트곡을 자주 부르는데, 이는 처음 교회에 오신 분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중요한 도구다."

▲온누리교회가 하용조 목사님 소천 이후 이재훈 목사와 잘 성장하고 있는가.
"많은 대형교회들이 설립 목회자 은퇴 이후 갈등과 분열을 겪는 것을 보았다. 그러나 우리 교회는 하 목사님을 곁에서 오랫동안 보좌한 이재훈 목사가 2대 담임을 맡아 자연스럽고 순조롭게 계승했다. 하 목사님의 교회관, 목회철학이 이 목사님을 통해 잘 나타나고 있는 셈이다. 지금도 우리 교회는 부흥하고 있으며, 성도들도 만족하고 있다."

▲요즈음 한국교회가 세상으로부터 좋은 소리를 별로 듣지 못하는 듯하다.
"복음은 행함을 수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행함이 없는 믿음이 교회와 교인들 사이에 만연하면 세상의 조롱거리가 될 수 있다. 너무 의만 부르짖을 필요도 없다. 복음을 행하는 일은 의를 수반한다. 내가 존경하는 김약연 목사는 ‘내 행동이 바로 유언이다’는 생각으로 임하라고 가르쳤다. 이렇게 하면 부정과 적폐세력이 될 수 없다. 성도 하나 하나가 작은 교회로서 바른 믿음의 행동을 보이면 된다." 조셉 박 기자

윤형주 장로.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