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점상인들 반발, 판매자가 비용부담
웨스트우드에 반품가능 스토어 오픈


아마존이 무료 반품 정책을 도입할 예정이어서 입점 상인들이 들끓고 있다. 2일 CNBC에 따르면 아마존은 최근 일부 판매자들에게 메일을 보내 오는 10월2일부터 이들이 판매하는 상품에 대해서는 반품할 수 있는 권한이 자동적으로 부여된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은 고객들이 반품을 원하면 자사 웹사이트의 온라인 리턴 센터에 접속, 선불 반품 라벨을 출력해 상품을 발송하면 된다고 밝혔다. 반품 비용은 판매자가 부담토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문제의 이메일은 아마존의 물류시설을 이용하지 않고 자택이나 차고, 자체 창고에서 상품을 발송하는 판매자들에게 발송됐다.
이번 조치는 구매자가 반품 전에 판매자에게 미리 연락할 필요가 없고 판매자는 구매자와 접촉할 기회가 없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다. 일례로 구매자가 사용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반품하더라도 판매자는 도움을 주지 못하고 환불에 응할 수밖에 없다.
아마존은 판매자가 특별히 요청하면 무반품 조건으로 대금을 환불할 수 있는 제도도 아울러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품 비용이 비싸거나 재판매가 어려운 경우를 고려한 것이다.
아마존은 새로 도입한 제도를 통해 판매자들은 반품과 관련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고객들은 간편하고 효율적인 반품경험을 제공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아마존은 또한 ‘아마존 프라임’(Amazon Prime) 및 ‘아마존 프라임 스튜던트’(Amazon Prime Student) 멤버들이 아마존 사이트에서 주문한 물건을 같은날 무료로 픽업할 수 있는 오프라인 스토어를 지난 7월 말 웨스트우드에 오픈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물건을 당일 정오까지 온라인을 통해 주문해야 하며 해당 스토어로 물건을 배송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아마존 대변인은 밝혔다. 
소비자들은 이 스토어에서 아마존 킨들, 파이어 TV 스틱, 인공지능 스피커 ‘에코’ 등 아마존의 다양한 제품들을 테스트할 수 있으며 온라인을 통해 구입한 물건들을 반품할 수도 있다.  


D5_아마존_534.jpg

아마존이 오는 10월2일부터 무료 반품정책을 도입하기로 결정해 임접상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남가주에 있는 아마존 웨어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