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 아파트서 참극 
용의자는 지난해 무비자 입국 
술취한 상태서 흉기로  찔러

LA 한인타운 한복판의 아파트에서 20대 한인 여성이 30대 동거남을 수차례 칼로 찔러 사망케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LA경찰국(LAPD) 올림픽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새벽 5시께 한인타운 멘로 애비뉴와 11가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 건물 내 한 유닛에서 세입자인 성태경(31)씨가 유혈이 낭자한 시신으로 발견됐다.경찰은 조사 결과 성씨가 가슴 부위를 식칼로 수차례 찔려 숨졌으며, 현장에 함께 있던 유미선(26)씨를 성씨 살해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용의자 유씨는 살인 혐의로 2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 채 LA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전 해당 아파트에서 총성이 들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뒤 거주자들을 상대로 아파트 유닛의 문을 두드리며 탐문수사를 벌이던 중 혈흔이 옷에 묻어 있는 채로 유씨가 문을 열어 집안 내부를 살펴보다 침실 바닥에 다량의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성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성씨는 이미 숨져 있었으며, 사건 현장에서 피가 묻어 있는 식칼이증거품으로 수거됐다.
경찰은 용의자 유씨와 숨진 성씨가 부부관계로 보인다고 전했으나, 이들 주변에 따르면 유씨는 작년 말 한국에서 무비자로 미국에 입국한 뒤 성씨가 렌트한 이 아파트에서 지난 4월1일부터 동거인으로 함께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의 한 관계자는 “유씨가 체포 당시에도 상당히 취해있는 상태였다”며 “용의자가 어떻게 사건이 일어났는지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주변에 따르면 용의자 유씨는 LA에 온 뒤 별다른 직업 없이 성씨와 함께 거주했으며, 성씨는 미국 시민권자로 유흥업소 관련 일에 종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일부 주민들은 평소 성씨와 유씨가 아파트 내 텃밭에서 채소를 함께 가꾸는 등 다정한 커플 사이로 보였다고 증언했으나, 이들이 평소 자주 다퉈왔다는 주변의 전언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유씨가 성씨를 살해한 정확한 동기를 현재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철수 기자>


한인살인내부.jpg

성태경씨가 숨진 아파트 침실 내부 사건 현장. 의자와 바닥에 피가 흥건하다.
동거남살해.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