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저장장치로 주목받는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의 기업용 제품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인텔이 1위, 삼성전자가 2위를 차지했다.
26일 시장조사기관 D램 익스체인지에 따르면 1분기 인텔의 기업용 SSD의 점유율은 약 40%로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점유율 25%로 2위를 차지했다.
기업용 SSD 시장에서 인텔과 삼성전자는 선두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개인용 SSD 시장에서는 압도적인 1위를 지키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늦게 진입한 기업용 SSD 시장에서는 인텔을 빠르게 추격하는 모양새다.
독보적인 3D(차원)의 V(수직구조) 낸드 플래시 메모리 반도체 기술력이 그 무기다.
반면 3D 낸드 기술 개발에서 뒤처졌던 인텔은 구형 메모리 제조 기술을 기반으로 해 가격 경쟁력이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인텔이 1분기에 1위를 오를 수 있었던 것은 가격 인하, 서버 보완 등의 전략 덕분이라고 D램익스체인지는 분석했다.
3위는 웨스턴디지털이었다. 웨스턴디지털은 지난해 메모리 분야의 강자 샌디스크를 인수, SSD 시장에서 도약을 노리고 있다. 
1∼3위를 제외한 업체들의 점유율이 5% 미만에 불과하다.
이들을 모두 합친 1분기 전 세계 기업용 SSD 출하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4% 증가한 600만대였다. 
D램 익스체인지는 “미국의 구글, 페이스북, MS와 중국의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등이 데이터 센터 네트워크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기업용 SSD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이어“2분기에도 지속해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