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부분 개통 뒤  완전 개통

난간•중앙분리대 작업은 지속 



화재로 교각이 붕괴된 I-85 미드타운 구간이 15일 오전에 완전 개통된다.

러셀 맥머리 조지아 교통국(GDOT) 커미셔너는 10일 기자회견에서 “붕괴 구간 중 북쪽 구간은 13일, 남쪽 구간은 14일 부분 개통되고 15일 출근시간대 전까지는 양구간이 모두 완전 개통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I-85 교각은 지난 3월 30일 교각 밑에서 발생한 화재 여파로 붕괴된 지 한달 반 만에, 그리고 당초 GDOT가 목표로 했던 6월 15일보다 정확히 한 달 앞서 개통된다. 

이날 네이선 딜 주지사도 “조지아의 할 수 있다는 정신이 이뤄낸 성과”라며 기뻐했다.

그러나 15일 개통 뒤에도 일부 교각 이음작업과 양쪽 난간 콘크리트 작업, 중앙분리대 가로등 설치작업, 공사로 인한 쓰레기 수거작업 등은 당분간 지속돼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조기개통으로 인해 시공업체인 C.W. 매튜사는 총공사비 1,660만 달러 외에 310만 달러의 인센티브도 받게 됐다. 총공사비 중 90%는 연방기금으로 충당된다. 이우빈 기자 



i85 work on may 8.jpg

I-85 미드타운 구간 교각 붕괴현장에서 8일 인부들이 중앙분리대 콘리크트 타설 작업을 하며 마무리 복구작업을 서두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