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민 114주년 기념식...KAF 애틀랜타지회  
주지사·주하원의원·커미셔너 등도 참석해 축하



미주 한인의 날 114주년 기념행사가 23일 조지아 주청사에서 미주한인재단(KAF) 애틀랜타지회(회장 마이클 박) 주최로 열려 '미주 한인의 날'을 선포했다.

매년 1월13일 열었던 미주 한인의 날 행사는 올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일정으로 인해 열흘 연기돼 이날 주청사에서 진행했다. 주청사 기념식에는 김성진 애틀랜타 총영사, 샘 박 주하원의원, 김일홍 애틀랜타한인회 수석부회장 등 20여명과 네이선 딜 주지사, 마이클 글랜턴 주하원의원, 래리 존슨 디캡카운티 커미셔너 등이 참석했다. 마이클 글랜턴 의원은 “미주한인의 날 114주년을 축하한다"며 조지아 한인사회의 발전을 기원했다.

미주한인재단 마이클 박 회장은 주지사와 의원,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뒤 “현재 주지아주에는 10만여명의 한인들이 요식업, 부동산업 등 여러 가지 비즈니스를 하며 지역사회에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 조지아의 한인들이 지역사회에 더 많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선거에서 주 하원의원으로 선출된 샘 박 의원은 "미주한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게 돼 영광스럽다"며 "앞으로 조지아주 한인으로서 한인사회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주한인재단은 24일 오후 1시부터 애틀랜타 국제공항 터미널에서 한식 소개 및 한국문화 공연 행사를 갖는다.
미주한인의 날로 선포한 1월13일은 1903년 한인 이민 선구자 102명이 갤릭호를 타고 한국을 출발, 태평양을 건너 사탕수수 농장 노동자로 하와이에 첫 발을 내디딘 날로 주의회는 매년 이 날을 선포하고 있다. 이인락 인턴기자

미주한인의날-1.jpg


23일 오전 조지아 주청사에서 열린 미주 한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네이선 딜 주지사 등 주정부 및 주의회 인사들과 한인단체 관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