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에이전트인 팸 지오다노씨의 차량 번호판에는 ‘우리 강아지는 아이비 리그 출신입니다’라는 팻말이 함께 적혀있다. 자기 강아지가 똑똑하다는 자랑이겠지 하고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지오다노씨가 애지중지하는 애완견 지오지오는 실제로 예일대학에서 학사, 석사, 박사학위까지 수료한 ‘똑똑한’ 애완견이다. 
올해 11살, 허배너스종인 지오지오는 예일대학 부설 ‘애완견지능센터’(Canine Cognition Center)의 과정을 모두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하고 당당히 수료증을 받았다. 지오다노씨는 “지오지오가 사람이 사용하는 단어 100개 정도를 알아들을 정도록 똑똑한 것 같았다”며 “실제 지능이 얼마나 높을 지 궁금해서 예일대학을 찾게됐다”고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최근 지오다노씨처럼 자신의 애완견이 얼마나 똑똑한 지를 측정하려는 애완견 주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여러 펫스토어에는 애완견의 지능을 높여 준다는 여러 기구와 장난감이 넘쳐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애완견 브레인 게임’이란 단어를 검색하면 관련 상품과 서비스가 넘쳐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자식처럼 사랑하는 애완견의 지능이 궁금한 주인들을 위한 애완견지능센터도 최근 줄줄이 설립되고 있는 추세다.
지오지오의 지능 교육과 측정을 담당한 예일대학측 센터는 이미 설립된지 3년이나 됐다. 일부 애완견 주인들은 몇시간이나 되는 운전 거리를 마다 않고 센터를 찾는다고 한다. 
센터를 담당하는 로리 샌토스 예일대학 교수는 “부모가 자녀들이 똑똑해지기를 원하는 것처럼 애완견주들의 마음도 다르지 않다”고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애완견지능센터는 예일대학 외에도 버클리, 버나드, 듀크, 아리조나 주립대 등 현재 여러 대학에서 운영되고 있고 영국, 헝가리, 일본의 대학들에서도 운영중이다.  
개 전문가들에 따르면 개의 실제 지능 수준과 주인들이 느끼는 똑똑함이 다르기때문에 관심이 있다면 전문 센터에서 측정해 볼 필요도 있다. 주인들은 자신의 애완견이 말을 잘 듣고 훈련을 잘 따라할 때 똑똑하다고 판단하지만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개는 약 3만년동안 인간과 가장 친밀하게 생활해 온 동물로서 생존을 위해 사람의 명령을 따르는데 매욱 익숙해진 동물이다. 그러나 실제로 지능지수가 높은 개들은 부모의 말을 잘 따르는 유아보다는 자신만의 사고방식을 가진 10대 청소년과 더 가깝다. 클리브 D. L. 윈 아리조나 주립대 애완견지능센터 교수는 “똑똑한 개는 오히려 골칫거리”라며 “쉽게 지루해져 가만히 있지 못하고 때로는 문제를 일으킨다”고 뉴욕 타임스와 인터뷰를 통해 설명했다. 
애완견의 지능이 궁금한 주인들의 높은 관심은 현재 학계 및 애완동물 업계에 잘 반영되고 있다. 헝가리의 유명한 개 행동학자 아담 밀클로시는 개의 행동과 습관을 자세히 관찰하기 위한 벤처 업체 ‘센스독’(SensDog)을 설립했다. 센스독은 개목걸이에 애플 와치 센서를 설치해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개의 행동 자료를 수집한 뒤 연구원들에게 전달하는 업체다. 
듀크대학 애완견지능센터가 설립한 ‘도그니션’(Dognition)은 주인들이 애완견의 지능을 자가 측정할 수 있는 질문지와 동영상 요령을 약 19달러에 제공하고 있다. 
애완견 자료를 수집해 도그니션 웹사이트를 통해 전달하면 해당 애완견의 지능 정도가 다른 개와 비교 형태로 제공되는데 현재까지 약 2만5,000명의 주인들이 애완견의 지능 측정을 요청했다.  
<준 최 객원기자>

canine-AP.jpg

애완견 지능을 측정하려는 애완견 소유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 상품과 서비스가 많이 나와 있고 대학 부설 연구 센터도 여러 곳에서 운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