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률 지난해보다 대부분 보합·하락
요행 바라고 연습삼아 지원 땐‘쓴 잔’
불합격 땐 마음 추스리고 정시에 최선

주요 사립 명문대학들의 조기전형 합격자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올해 하버드대를 비롯한 대부분의 대학이 예년에 비해 입학경쟁이 더욱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대의 경우 올해 조기전형에 총 6,473명이 지원해 이 중 14.5%인 938명이 합격해 지난해 6,173명이 지원해 합격률 14.8%를 기록한 것에 비하면 조기전형의 문호가 갈수록 좁아짐을 보여주고 있다. 프린스턴 대학은 5,033명이 조기전형에 지원해 이 중 15.4%인 770명이 합격해 전년대비 3.2%포인트 합격률이 하락했다. 예일은 5,086명이 지원해 이 중 17.1%인 871명이 합격해 전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브라운 대학은 지난 해와 비슷한 합격률을 보였으며 유펜과 코넬은 지난 해에 비해 합격률이 낮아졌다. 반면 다트머스는 합격률이 상승세를 보였다.
전통적으로 조기 합격률이 낮은 MIT는 예년에 비해 더욱 경쟁이 치열해져 조기전형의 문턱을 넘기가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존스홉킨스와 듀크도 예년과 비슷한 합격률을 유지했다. 합격률은 대학에 따라 지난해 입시 때보다 전반적으로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사립 명문대학의 2017년 가을학기 조기전형 결과를 분석하고 조기전형 결과에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알아봤다.


■조기전형 결과 
최근 합격자 통보가 대부분 마무리된 2017년 가을학기 주요 사립대 조기전형은 전반적으로 지원자가 늘어나는 등 어느 때보다 입학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률은 대학에 따라 지난해 입시 때보다 전반적으로 감소한 가운데 일부 학교는 늘기도 하는 등 학교별로 차이를 보였다. 현재 11학년생들과 학부모들은 올해 조기전형 결과를 철저히 분석, 다가올 입시전쟁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도 경쟁 치열
올해는 대학들마다 조기전형에 역대 최고로 많은 지원자들이 몰렸거나 전년 대비 지원자가 급증하는 등 조기전형 입학경쟁이 한층 더 치열했다.
주요 사립 명문 대학들의 조기전형 합격자 발표가 대부분 끝난 가운데 올해 하버드대 조기전형 결과 지난 해보다 입학경쟁이 더욱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의 조기지원자는 지난 해에 비해 5% 늘어난 6,473명을 기록한 반면 지난 해에 비해 합격률은 0.3%포인트 감소했다. 하버드대 조기전형 합격자 중 아시아계가 전체의 21.7%를 차지해 지난 해의 24.2%에 비해 점유율이 떨어졌으며 여학생 합격자는 48%로 남학생의 47.4%를 앞질렀다.
예일은 5,086명이 지원해 871명이 합격한 것을 비롯해 프린스턴이 5,033명 지원해 770명 합격했으며, 브라운이 3,170명 지원해 695명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아이비리그 대학인 다트머스 칼리지에는 1,999명이 지원해 555명이 선발됐다. 존스 홉킨스 대학은 1,934명이 지원해 591명이 합격 통지서를 받았다. 듀크대는 3,516명의 조기 지원자 가운데 816명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률 대체적으로 감소하거나 보합세
올해 아이비리그 대학들의 조기합격자가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는 14.5%의 합격률을 기록, 전년도 14.8%보다 소폭 감소했다. 예일은 17.1%의 합격률로 전년도 17%보다 소폭 상승했다. 
프린스턴은 15.4%의 합격률로 지난해 18.6%에 비해 대폭 하락했으며 브라운도 21.9%로 지난해 22%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유펜은 22.0%로 지난해에 비해 1.2%포인트 하락했으며 코넬도 25.6%로 지난해에 비해 1.8%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MIT는 유명 사립대 가운데 가장 낮은 7.8%의 합격률로 가장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률 높다고 방심은 금물
매년 명문 사립대들의 조기전형 합격률은 훨씬 더 많은 지원자가 몰리는 정시지원보다 합격률이 높게 나온다. 그렇다고 조기전형으로 지원할 경우 정시지원보다 쉽게 원하는 대학에 합격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실력이 없는데 요행을 바라고 조기에 지원하는 것은 금물이다. 
조기전형으로 지원해 합격하는 학생들은 정시로 지원해도 합격할 학생들이라고 보면 된다.
스펙이 떨어지는 학생은 조기로 지원해도 탈락의 쓴 잔을 마신다. 실력이 다소 처지는 학생 중 일부가 “조기로 지원하면 붙겠지”하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입학원서를 내기도 하는데 이는 매년 조기전형 지원자 수를 늘리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현재 조기전형에 합격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아직 남아 있는 지원서들의 갈 방향을 잃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이다. 아직 마감일이 남아 있는 다른 대학들의 지원서들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다. 실망한 마음으로 갈피를 잡지 못하면 안 된다. 
어드미션 매스터즈의 지나 김 시니어 디렉터는 “조기 전형에 떨어졌다고 해서 정시지원 마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지원 대학을 늘리는 것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미 지원을 준비중인 대학들의 에세이와 지원서를 차근하게 검토하는 것이 대입에 더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박흥률 기자>


P3_Harvard University_999.jpg

하버드대를 비롯한 주요사립대학들의 조기전형 합격률이 예년에 비해 더욱 낮아진 가운데 조기전형 불합격자들은 정시전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교육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사진은 하버드대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