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니아 엘킨스 팍 거주


14년 전 조카 딸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한국으로 도주했던 60대 한인남성이 최근 JFK 공항을 통해 미국에 다시 입국하려다 체포됐다. 
경찰은 1일 “지난 7월28일 JFK 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입국하려던 김모(67)씨를 지난 2001~2002년 펜실베니아 몽고메리 카운티에서 조카딸을 3차례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붙잡았다”고 밝혔다.
펜실베니아 몽고메리 카운티 검찰에 따르면 당시 김씨는 엘킨스 팍에서 조카 딸 가족과 살면서 당시 10세였던 조카 딸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보석금 50만달러가 책정된 상태였다. 
지난달 25일 열린 심리에서 25세가 된 피해 여성은 “김씨가 화장실로 데려가 옷을 벗기고 샤워를 시켰다. 또한 이 사실을 특히 부모님과 남동생,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면 모두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김씨의 변호인 측은 사건이 발생한지 15년이 지났으며 증거도 없고, 피해자의 진술이 계속 일정치 않아 김씨가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경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