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새벽 괴한 4명 침입...모두 체포


19일 새벽 마리에타 한 총기상에 침입한 일당 4명이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며 대치하다 결국 모두 체포됐다. 경찰은 댈러스와 배톤 루지에서 총격이 일어난 지 얼마 안되는 시점이어서 바짝 긴장했다. 
경찰은 새벽 4시 20분께 신고를 받고 디어크릭 총기상에 도착했다. 범인들이 가게 안에서 분주히 움직이더니 갑자기 경찰을 포위하기 시작했다. 이후 수 차례의 총격이 경찰을 향해 발사됐으며, 경찰도 사격으로 대처했다.  대치 끝에 경찰은 가게 지붕에 숨어있던 범인 둘을 체포했다.  이후 6시 30분께 지붕에서 제3의 범인을, 또한 7시 20분께 옆 가게에서 제4의 범인을 체포했다. 

마리에타 경찰 관계자는 “총기상 가게이고 최근 경찰이 피격을 당하고 있어서 더욱 조심해야 했다”며 “법 집행 시 두려운 마음이 있으며, 사람들이 우리를 미워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조셉 박 기자


마리에타 총격전.jpg
마리에타 경찰이 19일 총기상점에 침입한 괴한들과 총격전을 벌이고 있다.